‘개콘’ 김민경, 장동민도 꼼짝 못한 괴력 “차력수준”